부천시~대구·경북노선 버스 운행 전격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천시, 모든 어린이집 3월 8일까지 휴원 연장도… 도서관도 휴원·휴관
부천시의 코로나19 행동 수칙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천시의 코로나19 행동 수칙

경기 부천시가 28일부터 부천~대구·경북노선 버스의 운행을 잠정 중단한다고 27일 결정했다.

또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내 모든 어린이집의 휴원 기간을 연장하고, 도서관도 임시 휴관한다.

시는 부천터미널에 공무원을 배치해 대구·경북에서 부천으로 오는 방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증상 유무 모니터링을 실시해 왔다. 확진자가 9명으로 다수 발생하자 28일부터는 대구·경북을 오가는 버스 운행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어린이집 휴원기간은 당초 3월 1일까지에서 3월 8일까지로 1주일 추가 연장한다. 휴원에 따른 돌봄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린이집 당번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제공하며 외부인 출입제한과 실내 소독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를 병행한다.

부천시립도서관은 당초 도서대출과 반납만 할 수 있도록 이용을 제한했으나 27일부터는 시립도서관을 포함한 전체 도서관(시립, 공립, 사립, 홀씨작은도서관)을 임시휴관하고 모든 서비스를 중단한다. 대출 도서의 반납예정일은 자동 연장처리된다.

시는 지난 23일 정부의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각종 다중이용시설의 휴관과 행사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취약계층 이용 시설인 종합사회복지관과 경로당 등은 24일부터 휴관에 들어갔다. 실내공공체육시설(부천종합운동장, 부천체육관, 배드민턴장 등)과 문화시설(부천문화재단 운영 시설, 박물관, 한국만화박물관, 부천로보파크 등)도 휴관 중이다.

부천시의 코로나19 일일현황과 대응 요령 등 정보는 홈페이지나 페이스북·생생부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