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수익률 11.3%..1999년 이후 최고치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지표 개선과 글로벌 증시 강세 영향
국민연금공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이 기금운용조직을 만든 이후 지난해 최고의 수익률을 올렸다.

27일 국민연금공단은 2019년 말 기준으로 연간 운용수익률이 11.3%(잠정)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999년 11월 기금운용본부를 설립한 이후 최고치다. 지난해 기금운용 수익금은 73조 4000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국민연금 가입자 2200만명에게 거둬들인 보험료 수입 45조3000억원의 1.5배 수준이며, 우리나라의 지난해 무역수지 흑자 45조3000억원의 1.6배에 이른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 기금적립금은 97조9000억원 늘어 총 누적 수익금이 736조 7000억원으로 늘었다. 국민연금은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의 불확실성이 제기됐지만, 미국 등 글로벌 주요 국가의 기준금리 인하와 경기 부양으로 각종 경제지표가 개선되면서 글로벌 증시가 강세를 보인 데 따른 영향이 크다”고 배경을 밝혔다.

국민연금의 금융 부문 운용 수익률은 11.33%이며, 자산군별로는 국내주식이 12.58%, 해외주식이 30.63%, 국내채권이 3.61%, 해외채권이 11.85%, 대체투자 자산이 9.6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특히 해외 주식은 미·중간 1단계 무역합의 타결 소식에 고무된 글로벌 증시의 상승세 및 환율의 영향을 받아 높은 수익율를 기록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