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코로나19 확진환자 25명…1만여명 격리 ‘비상’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7: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문 차량 발열 검사하는 50사단 장병 26일 오후 대구 북구 육군 제50사단 진입로 앞에서 소속 장병들이 방문 차량에 대한 발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육군 50사단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기 위해 부대 출입구에 검문소를 설치, 부대 방문자에 대한 발열검사와 소독제 사용을 시행하고 있다. 2020.2.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문 차량 발열 검사하는 50사단 장병
26일 오후 대구 북구 육군 제50사단 진입로 앞에서 소속 장병들이 방문 차량에 대한 발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육군 50사단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기 위해 부대 출입구에 검문소를 설치, 부대 방문자에 대한 발열검사와 소독제 사용을 시행하고 있다. 2020.2.26
연합뉴스

군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25명으로 늘어났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25명을 기록했다. 추가 확진자는 대구 육군 군무원, 대구와 청주 공군 간부 2명, 대구 공군 군무원과 해병대 1명이다.

현재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육군 15명, 해군 1명, 해병대 1명, 공군 8명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군에서는 지난 20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 해군 기지에서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상병이 군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천 육군 부대에서는 육군 상병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소속 부대 장병 3명이 2차 전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으며 군내 2차 전염 사례도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대구 캠프 캐럴에서 주둔하고 있는 미군 병사 1명이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날 군내 격리자도 대폭 늘었다. 전날까지 9570명을 기록하던 격리자도 이날 9990여명으로 400여명이 늘었다. 코로나19가 안정세를 찾지 않고 있어 조만간 1만명 이상의 장병이 격리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 대응에 총 1130여명의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군 의료 인력은 300여명이며 일반 인력은 800여명이다. 국방부는 현재 전군 모든 장병의 휴가 및 외출·외박을 제한하고 있다.

이날 한미 군 당국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다음달 9일부터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감염병으로 연합훈련이 연기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