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레반도프스키, 부상으로 4주 이탈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첼시전에서 골절 부상···회복에 4주가량 걸릴 듯
분데스리가 득점 1위, 챔스리그 득점 1위 질주에 제동
라이프치히와 리그 1위 경쟁 소속팀 뮌헨에도 큰 타격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며 커리어 하이를 찍고 있던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가 부상으로 약 한 달간 그라운드에서 이탈한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로이터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은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전날 첼시전에서 레반도프스키의 왼 무릎 관절 근처 정강이뼈가 골절됐다”면서 “열흘 정도 깁스로 고정한 뒤 재활을 시작할 예정이다. 복귀까지는 4주 정도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레반도프스키는 지난 26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첼시와의 원정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11번째 골로 신예 엘링 홀란드(10골·도르트문트)를 제치고 올시즌 챔피언스리그 득점 단독 선두에 나선 레반도프스키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보유한 챔피언스리그 한 시즌 최다골(17골) 기록 경신 가능성이 언급되기도 했다. 그는 분데스리가에서는 23경기에 출전해 25골을 넣으며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었다.

바이에른 뮌헨으로서는 큰 악재를 만난 셈이다. 뮌헨은 현재 15승 4무 4패(승점 49)로 라이프치히(14승6무3패·승점 48)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향후 한 달간 뮌헨은 정규리그 4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레반도프스키는 다음달 19일 홈에서 열리는 첼시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도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레반도프스키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행운을 빌어달라”며 “곧 돌아가 뛸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