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까지 여왕 김연아, 코로나 치료 위해 1억원 기부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와 팬들 유니세프에 1억 850만원 기부
2010년부터 다양한 기부활동 펼쳐 10억 달해
김연아. 서울신문 DB

▲ 김연아. 서울신문 DB

김연아와 김연아의 팬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활동에 사용해 달라며 기금 1억 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김연아의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27일 “김연아의 팬카페에서 올림픽 챔피언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부 이벤트를 2월 14일부터 25일까지 열어 모금한 기금에 김연아가 1억원을 더해 유니세프에 기부했다”고 말했다. 김연아와 팬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자 하는 감염 예방과 치료에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면서 기부의 취지를 밝혔다. 기금 전액은 현재 경상북도 권역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 병원에 기부될 예정이다.

유니세프 친선대사인 김연아는 그동안 다양한 기부활동에 동참해왔다.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2년 시리아 어린이, 2013년 필리핀 태풍, 2015년 네팔 지진 등 자연재해와 분쟁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금을 지원해 현재까지 기부액이 10억원에 이른다.

김연아의 팬들 역시 2010년부터 김연아의 생일과 올림픽 기념일 등에 다양한 모금 이벤트를 펼쳤고 그동안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한 누적 기금이 2억 7000여 만원에 달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