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농수산물시장 수산소매동 임시 휴업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소매동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으려고 임시 휴업을 한다.

울산시 농수산물도매시장관리사업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수산소매동을 오는 3월 11일까지 임시 휴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휴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매시장 방문객이 줄어 매출이 감소하는 데다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 대처를 위한 취지다.

울산시는 행정안전부 코로나19 발생지역 확대에 따른 공유재산 지원 방안에 따라, 수산소매동 임시 휴업 기간 공유재산 사용료를 감면한다. 또 이 기간 사용하지 못한 공유재산은 앞으로 사용 기간을 연장한다.

울산 농수산물관리사업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돼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한 부득이한 결정인 만큼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