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부천역 인근서 10대 남성 전동차에 치여 중태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9: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전 6시50분부터 1시간동안 출근길 승객들 불편
10대 남성이 서울지하철 1호선 부천역 근처 선로 옆을 걷다가 전동차에 치여 운행이 지연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이 청년은 중태다

코레일과 부천시에 따르면 27일 오전 6시 50분쯤 경기 부천시 경인국철 부천역과 중동역 사이 선로 옆을 걷던 10대 청년이 인천행 전동차에 치였다.

이 청년은 전신에 부상을 입고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중한 상태다.

또 이 사고로 인천 방향 전동차 운행이 1시간 넘게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코레일 측은 인천 방향 선로 2개 가운데 사고가 난 선로의 운행을 중단했다가 1시간 6분 만인 오전 7시 56분께 사고 처리를 마쳤다.

코레일 관계자는 “1개 선로로만 운행하다 보니 전동차가 많이 밀려 지연됐으며 현재는 사고 선로 운행도 재개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이 청년이 선로 옆 자갈이 깔린 길을 걷다 뒤에서 오던 전동차에 몸통을 치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