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선 부천역 인근 선로서 10대 전동차에 치여 사망…운행 지연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레일 트위터 캡처

▲ 코레일 트위터 캡처

코레일 “7시 45분 열차운행 재개”

27일 오전 6시 50분쯤 경인국철(서울지하철 1호선) 부천역 인근 선로 옆을 걷던 10대 남성이 전동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0분쯤 부천역과 중동역 사이 선로 옆을 걷던 A(10대 후반)군이 인천행 전동차에 치였다. A군은 전신에 부상을 입고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코레일 측은 인천 방향 선로 2개 중 사고가 난 선로의 운행을 중단했다가 오전 7시 50분쯤 사고 처리를 마쳤다. 이 사고로 인천 방향 전동차 운행이 1시간 가까이 지연돼 출근길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A군이 선로 옆 자갈이 깔린 길을 걷다가 뒤에서 오던 전동차에 몸통을 치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투신이 아닌 사고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8시쯤 코레일은 트위터를 통해 “오늘(27일) 부천-중동역 공중사상사고는 7시 45분 수습이 완료되어 열차운행이 재개됐다”고 전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