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천지 제주 교인 35명 기침·발열…39명 연락두절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0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직격탄 제주, 원희룡 제주지사 전시에 준하는 비상방역 등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 직격탄 제주, 원희룡 제주지사 전시에 준하는 비상방역 등

제주에서 신천지 교인 3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사에서 기침이나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검사를 받는다.

제주도는 26일 오후 8시부터 2시간 신천지 제주 교인 총 646명에 대해 전화 문진을 벌인 결과 35명이 유증상자로 파악했다고 이날 밝혔다.

도는 이들 유증상 신천지 제주 교인 35명에 대해 각 지역 보건소를 통해 선별진료소로 옮겨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 후 이들을 자가 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이날 진행한 1차 조사에서 신천지 제주 교인 39명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도는 연락이 닿지 않은 이들에 대해서는경찰과 함께 소재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도는 나머지 증상이 없는 신천지 교인에 대해 572명에 대해서도 앞으로 하루 2회 이상 전화 통화를 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