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외교’가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2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뒤늦게 “中 과도”… 장하성, 교민 편의 뒷전
외교부는 이제서야 주한 中 대사 불러 ‘뒷북 대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 일부 지방정부에서 사전 협의 없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를 들어 한국발 여객기 탑승객을 격리조치한 데 대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도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관련 문제를 협의했다. 그러나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외교력은 부재하고 뒷북 대응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26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공항에선 제주항공편 탑승객 147명이 일부 탑승자의 발열을 이유로 지정 호텔에 전원 격리됐다. 한국인 6명이 포함됐다. 전날에도 웨이하이 공항에선 인천발 항공기 승객이 전원 격리됐다. 이제까지 중국 산둥성과 랴오닝성, 장쑤성의 지역 공항에서 한국발 항공기 승객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격리됐다. 베이징과 상하이에선 한국에서 온 한국인에 대해 2주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중국 측은 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서 필요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이날 오후 김건 외교부 차관보와 만나기 위해 한국 외교부 청사에 온 싱 대사는 “중국 (중앙)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해 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일부 지방정부에서 하는 조치는 한국 국민만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다. (격리된 이들 중에는) 중국 국민도 많다. 양해하고 이해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실상 초치 성격의 만남에서 김 차관보는 중국 지방정부의 조치가 과도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싱 대사는 이와 관련, “한국 측의 희망을 충분히 이해했다. 잘 전달해서 해당 문제가 잘 풀리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국의 항의가 이어지면서 일부 지방정부는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격리 기간을 3~4일로 줄일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 측의 격리 조치에 대해 강 장관은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유엔회의 참석차 유럽을 방문한 그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도 중국에 대해 상당히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서 자제하고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중국과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나 중국 측이 사전 협의 없는 격리로 사실상 입국 제한 조치를 한 상황에서 외교부의 대응 수위가 너무 낮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정부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면서 주변 국가들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 등을 예견하고 대응해야 했으나, 외교당국은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

특히 중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을 모두 차단하라는 여론이 빗발치는데도 외교적 문제를 고려해 우리 정부가 버텨 왔는데, 중국 지방정부가 예고 없이 한국인들을 격리시킨 상황에서 외교장관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뒤늦게 유감을 표했다. 중국 현지에서 한국 교민의 안전과 편의를 책임지는 장하성 주중 대사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도 알려진 바 없다.

더욱이 외교부는 해외안전 여행 사이트에 공지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조치 현황 명단에서 유독 중국만 뺐다. 지방정부의 공식 지침인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라지만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편 한국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는 일본, 베트남, 싱가포르, 이라크 등 17곳으로 전날보다 4곳 늘었다. 일본은 대구와 경북 청도 체류 경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 거부를 결정했다.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는 대만, 마카오, 영국 등 13곳이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20-02-27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