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2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교회 숙소 거주 20대 남성 신도 2명
경기도 과천시에서 26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청소년수련관 앞 신천지교회 숙소에서 거주하던 20대 남성 두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과천시는 확진자 2명이 함께 생활하고 있던 신도 숙소는 문원동 참마을로에 있으며, 접촉자와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23일 이후 접촉자에 대해 추적 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해당 숙소에는 신천지교회 신도 10명이 함께 생활하고 있다. 시보건소는 숙소에서 생활하고 있는 신도의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25일 직접 숙소를 방문 검체를 채취했다. 그 결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 2명은 수원의료원 음압병동으로 이송 예정이다. 나머지 8명에 대해서도 개별 격리조치한다. 시는 역학조사가 끝나는 대로 확진자 정보와 동선을 시청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앱 ‘과천마당’,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신속히 공개할 예정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