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대구·경북 일부 체류이력 외국인 입국 거부”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산케이신문 보도, 오늘 아베 주재 코로나19 대책회의서 공식 결정
“한국 코로나 감염자수 일본 웃돌아”…중국 외 첫 지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일어난 한국의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서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할 방침이라고 26일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 총리가 본부장을 맡고 있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러한 방침을 공식 결정한다.

입국 제한 대상은 일본 입국 신청 2주 이내 대구 등을 방문한 외국인으로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 체류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했었지만 중국 이외 지역을 입국 제한 체류지로 지정한 적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쓰촨성 청두 세기성 박람회장에서 열린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번 비즈니스 서밋은 대한상공회의소·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일본경제단체연합회 등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했다. 2019.12.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쓰촨성 청두 세기성 박람회장에서 열린 한중일 비즈니스 서밋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번 비즈니스 서밋은 대한상공회의소·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일본경제단체연합회 등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했다. 2019.12.24
연합뉴스

산케이는 새로운 입국 제한은 한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일본을 웃돌고, 특히 대구 등에서 감염이 급증하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코로나 확진자 수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1146명으로 밤새 169명이 더 증가했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900명(대구 627명·경북 267명)에 육박한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서는 2월 19일 이후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례가 급증해 24일까지 607건이 확인됐다“면서 “이들 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2’로 새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레벨2는 ‘불요불급’(필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음)한 방문은 중지하라고 권고하는 단계다.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판정을 받은 인원이 44명 추가됐다. 2020.2.13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1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판정을 받은 인원이 44명 추가됐다. 2020.2.13
로이터 연합뉴스

베트남, 여행사들에 “한국 포함 코로나 확산국 관광객 받지 말라”

예약 관광도 취소 요구
11일 이후 한국서 입국자 관련
정보 공유… 필요시 격리 조치
베트남 관광협회 “한국 관광 알선 자제”
중국 우한(武漢)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국제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16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경남 랜드마크타워(랜드마크72) 한식당 식객에서 마스크와 일회용 앞치마를 착용한 직원이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발열을 비접촉 원적외선으로 점검하고 있다. 2020.2.16 독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우한(武漢)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국제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16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경남 랜드마크타워(랜드마크72) 한식당 식객에서 마스크와 일회용 앞치마를 착용한 직원이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발열을 비접촉 원적외선으로 점검하고 있다. 2020.2.16 독자 제공

한편 베트남 당국은 현지 여행사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국의 관광객을 받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날 베트남뉴스통신(VNA)에 따르면 베트남 관광협회는 전날 각 지역 관광협회와 여행사들에 이러한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예약한 관광 일정을 취소할 수 없으면 입국 21일 전부터 이뤄진 관광객들의 동선 관련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상대국 협력사에 요청할 것을 지시했다.

또 입국한 관광객들의 건강 상태를 면밀히 체크해 당국에 보고하도록 했다.

이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전날 “전염병과의 싸움은 적과의 싸움과 같다”며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주문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공안부는 지난 11일 이후 한국에서 입국한 모든 사람에 대한 정보를 각 지방정부에 제공하고, 지방정부는 당사자들을 모니터링해 필요할 경우 격리 조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관광협회는 또 여행사들에 코로나19 확산국으로 가는 관광 알선을 자제하라면서 한국, 일본, 이탈리아, 이란으로 이미 떠난 베트남 관광객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지역이나 대중 밀집 지역에 가지 않도록 일정을 변경하라고 지시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