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는 아베… 한 달 새 지지율 8.4%P 떨어져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케이신문 조사… 36.2% “정권 지지”, 벚꽃 모임·코로나19 영향에 등 돌린 듯
아베 신조 캐리커처

▲ 아베 신조 캐리커처

아베 신조(얼굴) 일본 총리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지지율이 날개 없이 떨어지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최근 실시한 2월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 지지율이 1월 조사 때보다 8.4% 포인트 떨어진 36.2%로 나타났다고 25일 보도했다. ‘아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전월 대비 7.8% 포인트 상승한 46.7%였다. 산케이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지지한다는 응답을 웃돈 것은 2018년 7월 조사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아베 정권의 지지율 급락은 국가예산을 사적으로 활용했다고 지적받는 ‘벚꽃을 보는 모임’ 파문, ‘카지노형 리조트’ 관련 여당 의원 뇌물수수 등 지난해 말부터 나타났던 문제들 외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난맥상과 경기 하강에 대한 불안감 등이 복합적으로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의 정보 제공이 충분하고 적확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전체의 3분의2가 넘는 68.6%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 논란에 대한 아베 총리의 해명에 대해서는 78.2%가 납득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 때문에 아베 총리가 속한 집권 자민당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7.8% 포인트 떨어진 31.5%에 그쳤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2.7% 포인트 상승한 8.6%였다.

앞서 지난 16일 발표된 교도통신의 2월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정권 지지율이 41.0%로 전월보다 8.3% 포인트나 하락한 바 있다. 2018년 3월의 9.4% 포인트 하락 이후 23개월 새 최대 낙폭이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0-02-2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