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객실 승무원 코로나 확진···탑승한 항공편 안 알려져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6: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소속 객실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객실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날 오후 방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오퍼레이션 센터(IOC·Incheon Operation Center)를 폐쇄키로 했다. 해당 승무원이 탑승한 항공편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폐쇄 기간은 25일 오후 5시부터 추후 공지 시까지다.

대한항공은 추후 IOC 운영이 재개될 때까지 객실 승무원들로 하여금 제2여객터미널 브리핑 룸에서 쇼업(Show Up·비행 준비를 위해 지정된 곳에 출근하는 것을 일컫는 용어) 하기로 했고, 비행 전 합동 브리핑은 항공기 내에서 실시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