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성소수자 편견 깨기 도전… 국회 공론화 통해 차별금지법 만들겠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8: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의당 비례경선 나선 트랜스젠더 임푸른
임푸른 정의당 트랜스젠더 인권특별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푸른 정의당 트랜스젠더 인권특별위원장

지난 3일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 첫 번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투표)에서 성소수자인 피터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시장이 깜짝 1위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부티지지 돌풍’은 보수적인 우리 정치권에서는 여전히 먼 나라 이야기다. 이런 가운데 4·15 총선에서 커밍아웃을 하며 출사표를 던진 성소수자 후보자가 있다. 정의당 임푸른 트랜스젠더 인권특별위원장이다.

임 위원장은 24일 서울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그동안 당 성소수자위원회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등에서 활동했지만 파급력이 부족했다. 국회 안으로 의제를 끌고 들어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성소수자 차별 문제를 제대로 공론화하기 위해 ‘국회 입성’에 도전했다는 얘기다.

그는 “군대에서는 동성애자를 색출해 처벌하는 조항 때문에 고통받고, 에이즈는 치료제까지 나온 만성질환인데 비난의 대상은 여전히 성소수자”라며 차별적 현실을 꼬집었다. “성소수자는 차별을 너무 많이 받아 인권이라고 할 만한 게 존재하나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임 위원장의 국회 입성 후 첫 번째 목표는 ‘차별금지법 제정’이다. 그는 “차별금지법 제정 활동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만큼 국회에서 성과를 내고 싶다”고 밝혔다. 차별금지법은 2007년 법무부 입법예고안을 포함해 총 다섯 차례 발의됐다. 지난 대선에서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20대 국회에서는 발의조차 되지 못했다.

임 위원장은 성소수자 정치인에게 국회의 문턱이 높은 이유로 ‘제도와 편견’을 꼽았다. 특히 그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이번 총선에서도 ‘성소수자 할당’은 없어 아쉽다고 털어놨다. 또 성소수자를 특수하게 바라보는 시선도 잘못됐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미국에서는 부티지지가 성소수자라서 주목받는 게 아니다”라며 “유럽과 미국 정치권에서 성소수자라는 특성은 개인이 가진 하나의 특성에 불과한 것으로 취급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소수자를 대변하자는 시대정신을 가장 잘 구현할 수 있는 정치인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2-2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