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퇴임회견 나선 손학규 “저녁 있는 삶 위해 최선”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대안신당·민평당, 합당 선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당대표직을 내려놨다. 본인 대표 슬로건인 ‘저녁이 있는 삶’을 이루겠다는 게 마지막 메시지였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1년 반 동안 저와 바른미래당을 성원해 준 국민 여러분, 저를 믿고 따른 당원 동지와 당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제 평당원으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유승민계와 안철수계, 당권파로부터의 연이은 퇴진 압박에도 자리를 지킨 이유에 대해 “정치 구조 개혁과 세대교체를 위해 저를 바치겠다는 일념 하나로 모든 어려움과 온갖 모욕을 견뎠다”고 말했다.

그는 평당원으로 돌아간 뒤 행보에 대해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의 정신은 민생당이 실현해야 할 과제”라면서 “함께 잘사는 나라, 저녁이 있는 삶, 제7공화국을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은 이날 ‘민생당’으로의 합당을 선언했다. 기존 3당 대표가 지도부에서 모두 물러나고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의 3인 공동대표 체제를 꾸렸다. 이 중 바른미래당이 지명한 김정화 대표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당 대표로 등록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2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