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보건소 감염예방 담당직원 확진…시 “신천지 교인”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서구보건소에서 감염예방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24일 브리핑에서 “서구보건소 감염예방 관련 직원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시는 “이 직원이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최근 직접 보건당국을 찾아 검사를 의뢰했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대구 서구보건소는 함께 근무한 직원 50여명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검체 검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