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발생 많은 붉가시나무…소나무의 2배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숲 등으로 활용 가능성
목재가 무겁고 보존성이 좋아 기구재 등에 사용하고 있는 ‘붉가시나무’의 산소 발생량이 소나무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에 따른 생육지 변화 등을 고려해 도시숲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제주와 남해안 등지에 서식하는 붉가시나무의 산소발생량이 소나무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 제주와 남해안 등지에 서식하는 붉가시나무의 산소발생량이 소나무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24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가 기능성 유용 소재 발굴 등의 연구 일환으로 붉가시나무(40년생) 군락지(1㏊)의 연간 산소 발생량을 측정한 결과 12.9t에 달했다. 이는 성인 1명이 1년간 호흡하는 산소량(257㎏)을 고려하면 50명이 호흡할 수 있는 양이다. 우리나라 주요 수종인 소나무 군락지(1㏊)에서 발생하는 산소량(5.9t)의 2배가 넘는다. 난대상록성 참나무류인 붉가시나무의 국내 서식면적은 1824㏊로, 성인 9만 1000명이 1년간 숨 쉴 수 있는 양의 산소를 공급하는 셈이다.

붉가시나무는 난아열대지역인 제주와 전남 등 남해안에 서식하며 표고 170∼500m에서 군락지를 이루고 있다. 지구온난화로 한반도 남부 및 중부지역까지 생육지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과학원은 앞서 붉가시나무의 도토리가 가시나무속 다른 나무에 비해 항산화 물질인 페놀성 화합물의 총 함량(75∼80㎎/g)이 높다는 것을 밝혀내고 건강 보조식품으로서 활용가능성을 발표했다.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기후변화에 다른 생육지 이동에 대비해 유용 식물의 증식·육성·관리로 환경 위기에 대응할 계획”이라며 “붉가시나무외에 종가시·참가시나무 등 6종에서 화장품·의약품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 소재 개발과 유용성분 추적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