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인간중심 스마트시티’비전 달성 …110개 정보화 사업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인간중심 가치를 구현하는 스마트 시티 부산 달성을 위한 2020년도 정보화 시행 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산업 정보화 등 7개 분야 110개 사업에 782억원을 투입되며,신규사업이 전체 사업비의 61.7%인 482억원에 달한다.

블록체인·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산업 스마트 기술 선도사업 22개 사업에 422억원(54%)을 책정했다.

7개 분야별로는 산업 정보화 분야 13개 사업(361억원),도시기반 정보화 분야 23개 사업(155억원),행정 정보화 분야 29개 사업(133억원),스마트시티 조성 분야 8개 사업(48억원),생활 정보화 분야 12개 사업(38억원),e-거버넌스 구축 분야 16개 사업(32억원),정보복지 분야 9개 사업(15억원) 등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조성,데이터 기반 관광·상권·도시 분석사업,스마트 교통운영시스템 구축,지능형 무인 자동화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등이다.

또 시내버스 준공영제 회계 공유시스템 구축 등 산업·교통·물류·행정 전 분야에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구현한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