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코로나 2명 확진…강릉 확진자의 동료와 장모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 쓴 출근길 24일 서울 광화문역 사거리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코로나 19 예방 등의 이유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근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스크 쓴 출근길
24일 서울 광화문역 사거리 횡단보도에서 시민들이 코로나 19 예방 등의 이유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출근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확진자 이동경로·접촉자 등 역학 조사

경기 파주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강원 강릉시에서 확진을 받은 환자의 직장 동료와 장모다.

24일 파주시에 따르면 전날 강원 강릉시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A(46)씨의 직장 동료 B씨(35·문산읍)와 A씨의 장모 C씨(65·법원읍)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 C씨의 감염 경위와 이동경로, 접촉자 확인 등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A씨의 직장 동료와 거주지 친척 등 14명에 대해서도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4명은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와 C씨는 이날 오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 중이며, 현재 이들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B씨 가족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C씨의 남편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 격리하며 관리할 예정이다.

파주시는 전날 강릉시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A씨가 근무한 탄현면 한 복지시설을 긴급 방역하고 폐쇄 조처했다. A씨는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했고, 현재 강원대학교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