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초·중·고교 개학 1주일 전면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20-02-23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이 1주일 연기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전국 모든 유·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및 각종학교의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개학 연기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 50조 2항에 근거해 교육부장관과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협의를 거쳤다고 유 부총리는 설명했다. 개학 연기에 따라 각 학교는 여름·겨울방학을 조정해 수업일을 우선 확보해야 하며, 휴업이 장기화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유치원 18일·초중등학교 19일) 내에서 감축할 수 있다. 교육부는 향후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개학연기 조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각 시도교육청 및 학교와 협력해 학생들의 학습 지원과 생활지도, 돌봄서비스 제공 등의 후속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담임 및 학급 배정 등을 학생과 학부모에게 안내하고, 가정에서 학생들의 온라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돌봄이 필요한 유치원 및 초등학교 학생들에게는 위생 수칙 교육과 시설방역을 강화한 뒤 안전한 환경에서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용노동부의 ‘가족돌봄 휴가제’를 적극 활용하고 여성가족부의 ‘아이돌봄 서비스’ 연계를 강화하는 등 맞벌이 가정과 저소득층을 위한 돌봄공백 해소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학원에 대해서는 확진자 발생지역의 환자 동선 및 감염 위험 등을 고려해 휴원을 권고하거나 학생 등원 중지·강사 업무배제 조치를 권고한다.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들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한국 입국이 예정된 중국 유학생은 1만 9000여명으로, 이들 중 약 1만여명이 이번주 중 입국한다. 교육부는 이번주를 ‘집중관리주간’으로 정해 특별관리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