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대규모 접촉 정황, 확산우려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에서 처음으로 21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4명이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들 동선에 대규모 접촉 정황이 드러나 확산이 우려된다.

도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합천에 사는 남성(24·대학생)과 여성(72), 진주에 거주하는 19세·14세(중학생) 형제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지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

도 기초 역학조사에서 합천 24세 확진자는 합천시외버스터미널과 대구서부정류장 구간을 시외버스로 이동하고 자택에서 터미널, 보건소를 오갈 때 개인 자전거를 이용해 접촉을 최소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합천 72세 여성 확진자도 도 기초 역학조사에서는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하고 귀가한 뒤 텃밭에 나간 것 이외에는 집 밖을 나가거나 만난 사람이 없다고 진술했다.

진주 형제 확진자들도 신천지 대구교회에 갔다온뒤 다중이용시설에는 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확진자 4명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경상대병원과 지역거점 입원치료병상기관인 경남도립 마산의료원 음압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도 역학조사반이 확진자들 동선을 추가로 조사한 결과 많은 사람과 접촉한 정황이 드러났다.

당초 외출을 하지 않았다고 했던 합천 72세 여성 확진자는 지난 19일 합천군 가야면사무소를 방문해 20여분간 머물고 같은날 야천1구 경로당을 방문해 노인 20여명과 수제비를 끓여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주 형제 확진자 가운데 19세 확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다음날이 지난 17일 신천지 진주교회에서 100여명과 함께 교육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친한 친구들 5∼6명과 진주시 상대동 한 고깃집에서 식사도 했다.

도에 따르면 19세 확진자는 18일 집에서 가벼운 기침 증세가 나타나 진주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았으나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사실을 알리지 않아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고 귀가했다. 그는 다음날인 19일 다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 사실을 알려 검사를 받고 자택격리조치됐다가 이날 양성으로 확진됐다.

신천지교회의 밀폐·밀접한 예배방식을 고려하면 19세 확진자와 진주교회 교육 과정에 함께 있었던 사람들 가운데 감염 가능성이 있고 고깃집에서 식사를 하면서도 코로나 전파가 우려된다.

도는 추가 확인된 동선에 따라 확진자 방문 장소 소독 조치를 하고 1∼3일 자연스럽게 폐쇄된다고 설명했다.

도는 확진자와 접촉한 38명과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등 모두 43명을 이날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심층역학조사 결과 확진자와 접촉이 확인된 접촉자는 즉시 강제 자가조치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