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신천지 교회와 중국 후베이성 교류 조사중”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교단 이만희 총회장 친형 묘. 청도는 신천지 교단을 설립한 이만희(89) 총회장 고향으로 신천지 교인들에게 3대 성지의 하나로 꼽힌다. 연합뉴스.

▲ 신천지 교단 이만희 총회장 친형 묘. 청도는 신천지 교단을 설립한 이만희(89) 총회장 고향으로 신천지 교인들에게 3대 성지의 하나로 꼽힌다. 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지회를 운영했던 것과 관련해 정부가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중국 우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한 지역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원 발병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는 후베이성과 신천지 교회가 어떤 교류가 있었는지에 대해 계속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졌다. 특히 신천지 교회망을 통해 타지역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상황인 데다 종교활동 특성상 환자의 동선 조사에도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정 본부장은 “신천지 교회가 중국과 다른 나라에도 지회가 있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 156명 중 98명이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 있는 사례라고 방역당국에서 판단했다.

정 본부장은 “신천지 교회가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며 “다만 어떤 연관성을 가지고 유행이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원인이 명확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천지 탈퇴 신도들에 따르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 공식 명칭인 신천지는 과천 본부를 중심으로 전국 주요 도시에 12개 지파를 두고 있다.

이 12개 지파는 예수의 열두 제자 이름을 딴 것이다. 코로나 19 확진 환자들이 무더기로 나온 대구교회는 ‘다대오 지파’에서 중심 교회 역할을 한다.

대구교회처럼 신천지 12지파에는 모두 중심 교회가 있고, 그 밑으로 지교회 역할을 하는 교회가 다수 달린 체계를 유지한다.

환자 156명 중 98명이 신천지교회 관련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신천지 교회 방역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대문시온교회에서 방역업체 직원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신천지 교회 방역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대문시온교회에서 방역업체 직원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신천지는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 신도들에게 예배를 보도록 하며 신도가 교회 예배당에 출입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한다. 인증 방법은 지문과 휴대전화 큐알(QR) 코드 확인 등 2가지 방식이다.

모든 신도가 수요일과 일요일 교회에 출석해야 하는 의무가 있고, 나가지 않는 경우 특별한 사유가 있지 않으면 강한 책망과 같은 처벌을 받게 된다고 한다.

또 전도하지 못하는 경우에도 상당 금액의 벌금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의 철저한 내부 규율 때문에 명절 연휴 고향에 내려가더라도 근처 다른 지파에 소속된 교회에라도 가서 출석을 ‘인증’해야 한다고 신천지 전 신도들은 입을 모았다.

신천지는 겉으로 드러난 지파별 본부·지교회 외에도 신도 확보 수단인 거리 포교와 무료 성경 공부, 보통의 개신교회에 잠입해 신도를 빼내는 일명 ‘추수꾼’ 등 모든 활동 내용이 12지파별 중심 교회 서버로 취합이 된다고 전했다.

신천지 전문 구리이단상담소장인 신현욱 목사는 “본부 교회인 대구교회는 서무가 신도들의 출석 관리를 한다. 교회 내 모든 부서에서 출석 상황을 보고하기 때문에 전산 자료를 보면 다 나오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중 390여명가량이 연락되지 않는다고 하는데 신천지에서는 신도가 3시간만 연락이 끊겨도 난리가 난다”며 “이런 신도들은 가족이 신천지에 나가는 것을 모르는 경우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