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비롯한 대기업들, 코로나 사태에 ‘출장 자제령’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송위해 응급차에 오르는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21일 오전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중 1명이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되기 위해 방역복을 입고 방역당국의 안내를 받아 청도군보건소 앰뷸런스로 이동하고 있다.2020.2.2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송위해 응급차에 오르는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21일 오전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중 1명이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되기 위해 방역복을 입고 방역당국의 안내를 받아 청도군보건소 앰뷸런스로 이동하고 있다.2020.2.21/뉴스1

코로나19 사태에 비상 걸린 국내 대기업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한 국내 대기업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심각해지자 출장 자제령을 내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국내 및 해외 출장 자제, 집합 교육 취소, 구미-수원 사업장 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의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사업부 회의를 최소화하고 어쩔 수 없이 회의를 할 때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한다.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도 대구·경북 지역 출장을 자제하며 회의 또한 최소화하기로 했다. 충남 온양·천안, 경기 화성 사업장 간 이동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삼성전자는 서초, 화성 등 일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가 발생해 같은 공간에서 일하던 직원들을 귀가 조치하고 접촉자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그 중에서도 대구·경북 지역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을 다녀왔다면 증상이 없더라도 예방차원에서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신입사원이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난 20일 경기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해당 신입사원과 같은날 폐렴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또 다른 신입사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만 8000여명으로 공장 가동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