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에세이 출간 직후 1위…40대 최다 구매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준일. 서울신문 DB

▲ 양준일. 서울신문 DB

출간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가수 양준일의 에세이 ‘양준일 Maybe’가 나오자마자 1위에 올랐다.

21일 교보문고가 발표한 2월 셋째 주 온·오프라인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 따르면 ‘양준일 Maybe’에 이어 전주 1,2,3위를 차지한 ‘흔한남매3’,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등이 각각 한 계단씩 하락했다.

‘양준일 Maybe’의 주된 구매층은 40대(38.0%)와 50대(21.4%)였으며 성별로는 여성이 83.1%로 압도적이었다. 예약 판매 단계부터 폭발적인 판매량을 보여 베스트셀러 상위권 진입은 예견된 결과였다.

전승환의 에세이 ‘내가 원하는 것을 나도 모를 때’가 4계단 오른 7위로 10위권에 처음 진입했고, 영화 개봉에 힘입어 소설 ‘작은 아씨들’(알에이치코리아)이 82계단이나 상승한 24위에 올랐다. ‘기생충 각본집&스토리북’도 만만찮은 가격(3만7000원)과 전문적인 내용에도 불구하고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4관왕 후광을 업고 베스트셀러 목록에서 자리를 지키며 85위를 차지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