뎅기열로 입원한 싱가포르 여성 코로나19도 양성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대비 싱가포르 쇼핑몰 스캐너  로이터=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 대비 싱가포르 쇼핑몰 스캐너
로이터=연합뉴스

동시 감염 첫 사례…확진자 1명 추가로 총 85명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뎅기열에 동시 감염된 환자가 처음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두 질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다르지만 구분이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21일 연합뉴스는 현지 언론을 인용, 57세 싱가포르 여성이 코로나19와 뎅기열에 모두 감염됐으며 이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뎅기열로 병원에 입원했던 여성은 이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 경우는 매우 드문 경우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뎅기열 환자들은 대개 발열과 발진을 동반하지만 호흡기 증상은 없다. 코로나19 관련 호흡기 증상은 기침과 콧물 그리고 목이 쓰리거나 아픈 인후염 등이다. 다만 발병 초기에는 두 질병을 구분하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20일 현재 싱가포르 내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85명으로 늘었다.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싱가포르에서 일하는 중국 남성으로 최근 중국을 여행한 이력이 없으며 이전 확진자들과의 연관성도 알려진 바가 없다고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