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의 책 골라주는 남자] 밖은 위험하니까… 이참에 집이나 꾸며볼까요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시끌시끌합니다. 밖에 나가기가 꺼려집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집을 둘러보니 손볼 곳이 많습니다. 마침 인테리어 책들이 눈에 띕니다. 이번 주 나란히 출간한 ‘집을 고치며 마음도 고칩니다’(앤의서재)와 ‘침대는 거실에 둘게요’(에디트)는 화려한 사진을 가득 실은 실용서가 아닌, 가볍게 읽기 좋은 책들입니다. 굳이 분류한다면 ‘인테리어 에세이’ 정도라고나 할까요.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작은 크기만큼 다루는 주제 역시 소소합니다. ‘집을 고치며 마음도 고칩니다’는 12평(40㎡)짜리 단층집을 수리하며 겪은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전셋집을 나온 부부는 뭣에 홀린 듯 단독주택을 삽니다. 이후 구청에서 수리 허가를 받아 벽을 부수고 원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갑니다. 내부 공사를 하고 빨간 철제 대문을 내겁니다. 나무 판재를 쓴 다락의 천장과 벽, 작은 집이지만 오밀조밀 낸 앞마당 오솔길이 멋스럽습니다. 동네 길고양이에게 내준 담벼락 틈 역시 볼 만합니다. 이 경험이 단순히 집을 수리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자신을 알아 가는 과정이었다는 저자의 말이 인상 깊습니다.

‘침대는 거실에 둘게요’는 1인 가구와 2인 가구를 아우르는 이른바 ‘1.5인 가구’를 위한 조언을 담았습니다. 1.5인 가구에 적합한 동네를 고르는 방법을 비롯해 가구 배치법과 같은 ‘꿀팁’이 가득합니다. 예컨대 동네를 고를 때는 버스와 마트, 병원 등 인프라에 관한 고민을 우선 하고, 집을 고를 때는 주방과 화장실이 바로 보이지 않는지 보는 게 좋다고 합니다. 1인 가구에 관한 각종 설문조사와 바뀌는 생활습관 등을 중간중간 잘 짚어 냅니다.

gjkim@seoul.co.kr

2020-02-21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