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민주, 김남국 강서갑外 전략공천 무게… 조국내전 프레임 차단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 내홍·조국사태 재조명 우려 수습모드
이해찬 “금태섭·김남국은 당의 자산
소중히 쓰일 수 있도록 고민하겠다”

김부겸 등 주요인사 조속한 마무리 요구
김변호사 “B급 정치 마라” 금의원 비판
민주당 선대위 출범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가 20일 출범한 가운데 이해찬(오른쪽)·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주당 선대위 출범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가 20일 출범한 가운데 이해찬(오른쪽)·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백서’ 필자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의 서울 강서갑 공천 신청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의 내홍이 심해지면서 당은 20일 김 변호사를 강서갑이 아닌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조국 전 장관에 비판적이었던 금태섭 의원과 경쟁하게 된 김 변호사의 공천 신청 이후 당원들의 여론이 쪼개진 것을 포함해 가까스로 잠잠해진 조국 사태가 재조명되는 데 대해 부담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김성환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금 의원과 김 변호사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다. 따라서 우리 당의 훌륭한 재원들이 소중하게 쓰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전략공천 관련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무적 판단을 하게 될 것 같다”면서 “내일(21일)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방안을 찾아보자는 게 오늘의 결론”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거론한 ‘방법’은 둘 중 한 명을 공천에서 탈락시키는 게 아니라 한 명을 다른 지역에 보내는 것으로 정리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특히 논란을 일으킨 김 변호사를 강서갑이 아닌 다른 지역에 전략공천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김 변호사 공천 논란에 대해 “큰 방향은 이미 정리가 됐다”고 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김 변호사를 다른 지역으로 공천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민주당 주요 관계자들은 공천 잡음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며 조속한 마무리를 요구했다. 김부겸 의원은 “집권 여당에서 이런(공천 잡음) 문제가 생기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는 “(강서갑 공천 논란은) 오래 끌어서는 안 될 문제”라고 밝혔다.

다만 김 변호사는 이미 당내 ‘조국 수호’ 세력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 됐기 때문에 다른 지역으로 보낸다고 해도 ‘조국 대 반(反)조국’ 프레임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을 수 있다. 김 변호사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 대 반조국 프레임은) 금 의원과 일부 보수 언론에서 만들어 낸 말”이라고 주장했다. 금 의원을 향해서는 “일반 경선 자체를 못 하게 하려는 저질 B급 정치를 안 하면 좋겠다”고 했다. 당론과 반대되는 의견을 자주 밝힌 금 의원이 강서갑의 후보가 되면 이에 반발하는 일부 당원들이 낙선 운동을 벌일지도 모른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20-02-2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