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타다 합법’ 항의… 25일 전국 대규모 총파업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원 ‘타다는 합법’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법원의 첫 판단이 나왔다. 법원은 19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와 VCNC 박재욱 대표, 각 법인 등에 무죄를 선고했다. 이날  서울시내 거리에서 ‘타다’ 차량과 택시가 거리를 달리고 있다. 2020.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법원 ‘타다는 합법’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법원의 첫 판단이 나왔다. 법원은 19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와 VCNC 박재욱 대표, 각 법인 등에 무죄를 선고했다. 이날 서울시내 거리에서 ‘타다’ 차량과 택시가 거리를 달리고 있다. 2020.2.19
연합뉴스

택시업계가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가 합법이라는 법원 판결에 반발해 오는 25일 대규모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20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조합연합회 등 택시업계 4개 단체에 따르면 전국 법인·개인택시 기사들은 25일 하루 운전대를 놓고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4개 단체 대표들은 이날 실무자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집회 일정과 참여 인원 등을 조율했다. 전국 법인택시 기사는 약 8만 7000명, 개인택시는 약 16만명으로 추산된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20-02-2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