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군인 코로나 확진에 전 장병 휴가, 외박, 면회 통제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은 검은 옷 차림의 현역 군인 A씨가 흰색 방역복을 입은 병원 관계자들과 함께 20일 음압병실이 있는 제주대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은 검은 옷 차림의 현역 군인 A씨가 흰색 방역복을 입은 병원 관계자들과 함께 20일 음압병실이 있는 제주대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주 연합뉴스

군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군 당국은 오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고 국방부가 20일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밤 9시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롯해 국방부 주요직위자와 함께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 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장관은 각 군의 건의를 받아들여 전 장병의 휴가와 면회 등을 통제하기로 했다.

다만 전역 전 휴가와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전날(19일) 국방부는 대구를 포함한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해당지역 거주자와 부대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의 휴가를 연기하고 외출과 외박, 면회를 통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부대 밖으로 출·퇴근 생활이 불가피한 해당지역 부대 간부들은 다중시설 이용을 자제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이날 제주공항 인근 부대에서 근무하는 현역 군인이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국방부는 군내 감염 우려 등 상황의 심각성이 커진 것으로 판단하고 휴가 통제의 대상을 전 장병으로 확대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 19가 군 내부에 확산되지 않도록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공조한 가운데 특단의 방역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안정적으로 부대를 지휘하면서 군사대비태세 유지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제주 해군 소속 군인 대구 방문 뒤 확진 판정

이와 함께 국방부는 코로나19 1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해군 병사가 근무하는 부대의 전 부대원에게 마스크 착용을 지시했다.

해군 615 비행대대의 소속인 A씨(22)는 휴가차 지난 13일 고향인 대구를 방문한 뒤 18일 제주로 돌아와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다. 이튿날인 20일 제주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1차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구공항, 항공기, 제주공항, 택시를 이용해 제주공항 옆 항공부대로 이동했으며 시내 이동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양성 판정을 받은 병사는 제주대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 중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부는 부대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서 자체적으로 접촉자들은 격리조치 중에 있으며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라병원 측은 간이검사결과와 검체 등을 질병관리본부로 보냈으며 질본은 21일 오전 중 A씨에 대한 2차 검사를 진행하고 최종 감염 확인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전북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 음압 격리 병원인 전주 전북대병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전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북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 음압 격리 병원인 전주 전북대병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전주 연합뉴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A씨의 이동 동선을 공개하면서 A씨가 부대를 나와 20일 병원 선별 진료소로 이동해 1차 검사와 약 처방을 받은 후 군부대에 복귀했다고 밝혔다.

그는 19일 오전 8시 45분 부대 구급차를 이용해 한라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1차 검사와 약 처방을 받은 뒤 선별 진료소에서 대기하지 않고 오전 10시 6분쯤 부대 구급차를 이용해 군부대로 다시 돌아갔다.

도는 20일 병원 검사 및 음압 병상 이동 과정에서 외부 접촉자는 없었다고 했지만, 다시 부대로 복귀하면서 부대 구급차 운영자들과 부대 내에서 결과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부대원들과의 접촉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어 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도는 역학 조사관의 양성 반응자에 대한 인터뷰 및 폐쇄회로(CC) TV 분석을 통해 A씨의 18~20일 이동 동선을 파악했다.

공군사관학교 입학식 참석 학부모도 확진

도는 A씨가 제주에 오면서 이용한 항공편 탑승자 명단을 확인하고 있다. 또 A씨를 부대 부근까지 태워 준 50대 택시기사를 확인하고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편의점도 소독 및 휴업하도록 하고 직원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텅 빈’ 대구 도심 20일 대구 도심을 관통하는 달구벌대로 청라언덕역 부근이 오가는 차량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 사흘째 확진환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대구·경북 일대의 시민들이 외출을 기피하는 등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국내 확진환자는 하루 만에 53명이 발생해 이날 오후 4시 기준 모두 104명에 달했고 첫 사망자도 나왔다. 대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텅 빈’ 대구 도심
20일 대구 도심을 관통하는 달구벌대로 청라언덕역 부근이 오가는 차량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 사흘째 확진환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대구·경북 일대의 시민들이 외출을 기피하는 등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국내 확진환자는 하루 만에 53명이 발생해 이날 오후 4시 기준 모두 104명에 달했고 첫 사망자도 나왔다.
대구 연합뉴스

지난 17일 열린 공군사관학교 제72기 생도 입학식에 참석한 생도의 부모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공사는 전 생도들에게 생활관 복귀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당 생도가 있는 생활관을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방부는 당초 각 사관학교 입학식에 가족이나 지인의 참관을 금지했다가 다시 허용한 바 있다.이에 따라 지난 14일과 17일 열린 해군·공군사관학교의 입학식에는 가족 참관이 이뤄졌다.

그러다가 전날 국군간호사관학교(20일), 육군사관학교(21일), 3사관학교(21일) 입학식에는 가족 참관을 금지한다고 다시 발표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