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 첫 사망자…청도대남병원 조현병 장기 입원환자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9: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도대남병원서 폐렴으로 19일 사망
63세 남성…당국 “사망원인 조사 중”


‘코로나19’ 첫 사망자 나온 청도 대남병원 20일 오후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적막감에 싸여 있다. 이곳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온 곳으로 알려졌으며 앞서 확진자가 나왔을 때 폐쇄됐다. 2020.2.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첫 사망자 나온 청도 대남병원
20일 오후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적막감에 싸여 있다. 이곳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온 곳으로 알려졌으며 앞서 확진자가 나왔을 때 폐쇄됐다. 2020.2.20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청도 대남병원에서 최근 폐렴으로 사망한 63세 남성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검체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한국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첫 사망 사례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한 조현병 환자로 지난 19일 새벽 폐렴 증세로 사망했다.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중대본은 전날 이 병원 정신병동 입원 환자 2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되자 병원 환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확진자 2명이 나온 정신병동의 환자 109명과 직원 등 약 120명에 대한 검체 검사가 진행됐다.

중대본은 대남병원과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중대본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확진 전인 이달 초 청도에 방문했다.
‘코로나19’ 국내 사망자 첫 발생…청도 60대 환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해 있다 19일 숨진 A(65)씨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환자가 19일 숨지자 장례 절차를 중지하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 들어갔고, 20일 오후 양성이 나왔다. 사진은 지난 19일 오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된 청도대남병원. 2020.2.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국내 사망자 첫 발생…청도 60대 환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해 있다 19일 숨진 A(65)씨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환자가 19일 숨지자 장례 절차를 중지하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 들어갔고, 20일 오후 양성이 나왔다. 사진은 지난 19일 오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폐쇄된 청도대남병원. 2020.2.20
뉴스1

대남병원 확진자는 사망자를 포함해 총 13명이다.

또 대남병원과 집단감염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와의 연관성도 추적 중이다.

‘슈퍼 전파자’로 추정되는 31번 환자가 증상 발현 전후 신천지 대구교회에 4차례 방문한 만큼 관련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 교회에서는 31번 환자를 포함해 코로나19 환자가 총 43명 발생했다.

중대본은 “새로 확진된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대구·경북 21명 중 대구 신천지교회 연관자가 5명,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대구 새로난한방병원 관련자 1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 13명이다.

나머지 2명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서울서 발생한 추가 확진자 1명도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4명이다. 확진자 중 16명은 퇴원했고, 사망 1명을 제외한 87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