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대구 휴가 다녀온 20대 군인 코로나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도는 20일 제주의 한 부대에서 복무중인 군인 A씨(22)가 제주한라병원에서 코로나19 간이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제주대 병원에 마련된 음압병실에 격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고향인 대구에 휴가를 다녀왔으며,제주에 돌아온후 부대앞 편의점을 방문한 뒤 바로 제주공항 해군 비행대로 복귀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19일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나타나 부대에서 격리조치 됐고, 20일 오전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1차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A씨에 대한 2차 검사를 진행중이다.

도는 역학조사관 즉시 대응팀을 출동시켜 A씨의 정확한 동선을 확인중이다.

도 관계자는 “해당 군인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대구공항, 항공기, 제주공항, 택시를 이용해 제주공항 옆 부대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