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총장 축하 동영상과 개별 학위수여식으로 눈길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대학 졸업식이 잇따라 취소되는 가운데 순천향대 졸업식이 눈길을 끈다.

순천향대는 20일 학위수여식을 취소하고 유튜브 등에 총장 축하 동영상을 올리고 일부는 학과에서 개별 학위증서를 수여했다. 대학 측은 개별적으로 학위수여를 원하는 졸업생에게 졸업가운을 제공하고 단과대별로 포토존을 만들어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했다.
순천향대 졸업생이 단과대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졸업가운을 입고 후배들의 축하 속에 개별적으로 졸업사진을 찍고 있다. 순천향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순천향대 졸업생이 단과대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졸업가운을 입고 후배들의 축하 속에 개별적으로 졸업사진을 찍고 있다. 순천향대 제공

이 대학 학부 졸업생 2012명 중 554명(27.5%)이 19~21일 이뤄지는 개별 학위수여식을 희망했다. 이날 개별적으로 학위수여식을 가진 김유나(유아교육과)씨는 “한 번밖에 없는 대학 졸업식이 코로나19로 취소돼 아쉬운 김에 가족들과 나들이 겸 추억을 남기려고 왔다”고 말했다. 신희철(의약공학과)씨는 “졸업가운을 입고 친구들과 같이 사진을 찍고 싶어 희망했다”고 웃었다.

서교일 총장은 이날 전체 졸업생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축하 동영상을 보냈다. 서 총장은 “많이 아쉽겠지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동영상에서 갤브레이스의 저서 ‘불확실성 시대’를 언급하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사랑과 용기, 그리고 희망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고,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아이스하키 선수로 첫 골을 기록한 한수진 선수를 예로 들고 “꿈을 잊지 말자, 꿈을 포기하지 않는 삶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졸업생들을 격려했다.

아산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