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확진 대구경북 30명·서울 1명 추가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출입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대구 남구 대명동의 한 목욕탕에는 신종 코로나 확산 여파로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의 입장을 금지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다. 2020.2.19/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출입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대구 남구 대명동의 한 목욕탕에는 신종 코로나 확산 여파로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의 입장을 금지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다. 2020.2.19/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 9시 기준 국내 확진환자 3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감염자 수는 총 82명으로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환자 31명 중 30명은 31번 환자가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 23명, 청도군 소재 청도대남병원 2명, 31번 환자와 연관성을 조사 중인 5명이다. 나머지 1명은 서울시 종로구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