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서 2명 숨져…‘코로나19’ 확진 발표한 지 5시간만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동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 발생.
중국 제외하고 사망자가 나온 여섯 번째 국가
코로나19 바이러스

▲ 코로나19 바이러스

중동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란에서 처음 보고된 감염자 2명이 잇따라 숨졌다.

AP통신 등 외신들에 의하면 19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 방송에 따르면 이란 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치료 도중 숨졌다.

아직 환자들의 국적이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란 국적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로써 중동에서도 처음으로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앞서 이날 이란 보건부가 확진 사실을 발표한 지 약 5시간 만에 감염자 2명이 모두 숨진 셈이다. 두 명의 확진자는 모두 쿰에서 치료 중이었으며 확진자들이 사망하면서 쿰의 학교들은 일제히 휴교령이 내려지고 조사가 실시될 예정이다.

이란은 중국을 제외하고 사망자가 나온 여섯 번째 국가가 됐다. 중동 지역에서는 처음이다. 앞서 중국 본토 외에 필리핀(1명), 홍콩(2명), 일본(1명), 프랑스(1명), 대만(1명) 등에서 사망자가 보고됐다.

한편 현재 중동에서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중국인, 필리핀인, 인도인 등 9명이 감염돼 3명이 완치됐고, 6명이 치료 중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