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진중권 “정봉주, 수틀리면 친정 민주당까지 폭파할 수 있어”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수호전사’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도전
강서갑 공천 경쟁하는 김남국·금태섭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하는 김남국 변호사와 금태섭 의원의 자료사진.   2020.2.18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서갑 공천 경쟁하는 김남국·금태섭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하는 김남국 변호사와 금태섭 의원의 자료사진. 2020.2.18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0일 김남국 변호사가 민주당의 만류에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공천경쟁에 뛰어든 배경에 정봉주 전 의원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BJ TV’에서 “민주당에 경고한다. 당을 사랑하고 미래를 생각하는 청년 후보(김남국 변호사)의 경선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중대 결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선을 정봉주 이름 석자의 블랙홀로 빨아들이는 결단이 될 것”이라며 “4·15 총선 전체를 뒤흔드는 블랙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18일 오후 2시쯤 김 변호사로부터 전화가 와서 ‘서울 강서갑에 출마하겠다, 미리 말씀을 못 드려 죄송하겠다’고 했다”고 하기에 “‘너무 잘했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김 변호사를 배후에서 정봉주가 조종한다는 말이 있는데, 나는 당에 김 변호사를 박을 정도의 역량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이를 ‘김남국 협박공천 사건’이라고 판단했다.

정봉주, 유튜브에서 김남국과 통화 밝혀

이어 김 변호사와 정 전 의원의 통화는 19대 총선 김용민 공천과 똑같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폭로로 수감된 사이에 서울 노원 지역구에 김용민씨를 내세웠다. 하지만 김씨의 각종 막말 파문이 불거졌다.

진 전 교수는 “당시 김용민 후원회장이었던 조국 서울대 교수가 전화해서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기에, ‘신속히 자르라’고 조언했다”며 “그런데도 김용민은 유세를 강행했고, 그 결과 총선을 말아먹게 되었는데 그때 김용민을 자르지 못하게 한 게 정봉주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전 의원에게는 김용민 사태가 당 전체에 끼칠 영향보다 제 지역구 보전하는 게 더 중요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정 전 의원이 지역구로 희망했던 자리에 김남국 변호사가 대타로 나선 것은 선거판을 ‘조국 vs 반조국’의 구도로 만들어, 전체 선거에 치명적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역구에 출마할 의원들이 당 지도부에 김남국의 신속한 정리를 요구하는 상황인데도 김 변호사를 자르지 못하게 하는 것은 정봉주”라고 설명했다.

또 민주당 지도부에서 김 변호사의 경선 출마를 만류하지 못하는 것은 정 전 의원의 협박 때문이라고 추론했다.

진 전 교수는 “정봉주씨, 무서운 분으로 수틀리면 친정까지 폭파할 수 있는 분으로 뭔가 폭로할 게 있다는 얘기인데 그냥 속시원히 털어놓으라”고 주문한 뒤 “이해찬 민주당 대표·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이 정봉주씨에게 혹시 뭐 잘못하셨냐”고 의미심장한 물음을 던졌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