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옛 미군시설 토양오염 지역 정화 완료 ...체육시설 등 조성.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옛 미군 군수 물자 재활용 유통사업소(DRMO) 부지에 가 체육시설 등 시민 휴식공간이 들어선다.

부산시는 중금속·유류·다이옥신(1급 발암물질) 등으로 오염된 채 오랫동안 방치된 부산진구 개금동 옛 DRMO 부지에 대한 토양오염 정화 사업이 오는 6월 완료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시와 국토부는 사업이 완료된 뒤 올 하반기쯤 이곳 부지 일부에다 테니스장, 베트민터장,게이트볼장,가인농구장 등 주민체육시설 등을 조성할 방침이다. 나머지 부지는 KTX 차량기지 등 철도 관련 시설이 들어선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 오염정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DRMO 부지는 전체 부지 3만 84㎡ 가운데 1만 2907㎡ 이며 정화 작업공정률은 83%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DRMO는 1973년 4월 미군부대에 제공돼 2008년 한미 연합토지관리계획에 따라 폐쇄될 때까지 35년여 간 미군 재활용품 적치·폐품 소각장 등으로 사용돼 왔다. 이후 2015년 5월 국토부로 반환됐다. 시는 옛 DRMO 부지가 국토부로 반환됨에 따라 지난해 6월부터 오염토양 정화 사업에 들어갔으며, 오는 6월 정화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옛 DRMO 부지 토양오염 정화 사업은 국내 처음으로 시도되는 다이옥신 오염 토양 정화공사로, 정화사업의 안정성, 투명성 등을 확보하고자 민·관 협의회를 12차례 개최하는 등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쳤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토부 등과 협의해 토양복원 뒤 일부 부지를 테니스장, 게이트볼장 등 체육시설로 조성해 시민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10년 단위로 토양보전종합계획을 수립해 매년 중점오염지점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교통 관련시설, 산업단지·공장지역 등 102개 지점을 선정해 토양오염도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부산 옛 미군 군수물자 재활용 유통사업소(DRMO) 전경 <부산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 옛 미군 군수물자 재활용 유통사업소(DRMO) 전경 <부산시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