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홍일표 통합당 첫 ‘현역 컷오프’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법자금 수수혐의로 의원직 상실 위기…정양석·김선동·안홍렬·김재식 공천 확정
미래통합당 김형오(가운데) 공천관리위원장이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일표 의원의 공천 제외 등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래통합당 김형오(가운데) 공천관리위원장이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일표 의원의 공천 제외 등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유승민, 공관위 형평성 불만 표출 문자
공관위 “원칙 흔들려는 시도 엄중 경고”


미래통합당 3선 홍일표(인천 미추홀갑) 의원이 4·15 총선 공천에서 제외됐다. 통합당의 첫 현역 컷오프(공천배제)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9일 서울·인천 16개 지역구에 대한 공천 방침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미추홀갑 지역은 전략공천(우선추천)으로 확정했다”며 “홍 의원도 양해한 사안이고 (공천 대상은) 본인과 더 여러 가지 얘기를 나눠야 해서 발표를 안 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인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아 의원직 상실 위기에 있다. 공관위의 결정은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뜻에서 공관위 결정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현재 미추홀갑에는 현역 비례대표인 신보라 최고위원이 공천을 신청한 상태인데, 전략공천이 결정되면 지역구를 옮길 가능성이 커졌다.

공관위는 서울에서 현역인 정양석(강북갑)·김선동(도봉을) 의원과 안홍렬(강북을)·김재식(구로갑) 전 당협위원장 등 4명에게 단수공천을 줬다. 3선 김성태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강서을을 비롯해 광진갑·구로을·은평을 등 4곳은 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했다.

인천에선 남동갑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전략공천했다. 남동갑 현역은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이다. 서갑에선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인천 서구청장이 경선을 벌인다. 남동을과 부평을도 경선 지역으로 지정했다.

김 위원장은 유승민 의원이 공관위의 형평성을 문제 삼으며 이혜훈 의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된 데 대해 “공관위의 엄정한 잣대는 누구에게나 똑같이 적용될 것”이라면서 “유 의원을 믿는다. 정치인으로서 바르게 성장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믿고 있고, 또 당의 책임 있는 사람으로서 고민도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단, 공관위는 유 의원을 의식한 듯 별도 입장문을 통해 “공관위의 원칙과 방향을 흔들려는 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책임과 헌신을 망각한 일부의 일탈행위에 엄중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실시하려던 대구 지역구 총선 출마 후보자 면접심사 일정을 하루 연기했다. 일각에선 최근 당 안팎의 요구에도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이 저조하자 김 위원장이 고민할 시간을 하루 더 주며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공관위는 20일 황교안 대표,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에 대한 면접을 실시한다. 황 대표는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총 8명의 예비후보와 함께 면접을 치른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20-02-2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