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확산에… “위기 경보 ‘심각’ 단계로 상향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6: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책본부 “심각 단계 준한 조치 점검”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후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종합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자리에서 박 시장은 “그동안 방역에 중점을 뒀지만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줄어들고 있다“며, ”이제 민생 문제를 중점으로 자영업자 관련 종합대책 수립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2.12  뉴스1

▲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후 서울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종합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자리에서 박 시장은 “그동안 방역에 중점을 뒀지만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줄어들고 있다“며, ”이제 민생 문제를 중점으로 자영업자 관련 종합대책 수립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2.12
뉴스1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갈수록 늘어나고 지역사회로 확산되자 감염병 위기경보를 현재의 경계에서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상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역사회 확산이 판단되면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이날 “중앙정부에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할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해외 감염병 대응체계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의 네 단계로 나뉜다. 현재 경계 수준이다. 지난달 20일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오자 관심에서 주의로, 확진환자가 4명으로 늘어난 27일 경계로 상향했다. 위기경보를 경계로 높인 것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한 이후 처음이다.

감염병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따르면 위기경보 관심 단계는 해외에서 신종 감염병이 발생, 유행하거나 국내에서 원인불명·재출현 감염병이 발생한 경우 발령된다. 주의 단계는 해외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 국내 원인불명·재출현 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되는 상황으로 질병관리본부에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설치 운영되며 모니터링과 감시가 강화된다.

경계 단계는 국내 유입된 신종 감염병의 제한적 전파, 국내 원인불명·재출현 감염병의 지역사회 전파 상황이며, 질병관리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속적인 운영, 보건복지부 내 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 및 운영, 필요시 총리주재 범정부 회의 개최 등이 주요 대응 활동이다. 가장 높은 심각 단계는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의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 국내 원인불명·재출현 감염병의 전국적 확산이 나타날 경우 발령된다. 범정부적 총력대응과 필요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운영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현재 경계 단계이긴 하지만 심각 단계에 준해서 필요한 조치들을 점검하고 있고 범부처 대응체계도 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2-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