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자 없어 ‘석달 공석’… 간신히 구한 우한 총영사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퇴직한 강승석 前주다롄 출장소장 임명…“엄중한 시기, 우리 국민 보호에 최선”
강승석 중국 우한 주재 총영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승석 중국 우한 주재 총영사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 주재 총영사가 석 달 만에 겨우 임명됐다. 우한 교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총영사를 빨리 임명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지만, 자원하는 외교관이 없고 적임자도 구하지 못해 공석 상태가 길어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19일 우한 주재 총영사에 강승석(61) 전 주다롄 출장소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정년퇴직했다가 ‘소방수’로 험지에 급히 투입된 강 총영사는 이날 밤 우한에 구호물품을 전달할 특별 화물기를 타고 우한으로 떠났다.

강 총영사는 우한으로 떠나기에 앞서 중국지역공관장 영상회의에 참석해 “엄중한 시기에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총영사관 직원들과 힘을 합쳐 잔류 우리 국민을 보호하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우한에 정부에서 파견한 영사가 남아 있는 국가는 한국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총영사는 1988년 외무부에 들어와 주칭다오 부영사와 주홍콩 부영사, 주선양 영사 등을 거쳤다. 지난해 말 정년퇴직했기에 특임 공관장으로 재임용됐다.

전임 김영근 총영사는 지난해 3월 부적절한 언행을 해 같은 해 11월 직위 해제됐고 이후 이광호 부총영사가 총영사 직무대리를 겸했다.

외교부는 다음달 정기 춘계 공관장 인사에 맞춰 총영사를 임명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자 신속히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지 교민들이 지난달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총영사 임명이 시급히 필요하다고 해 왔던 만큼 외교부가 뒤늦게 대응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과중한 업무에 안전도 담보하지 못하는 우한 총영사직에 현직 지원자가 없어 정년퇴직한 사람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직이냐 퇴직이냐 구분하지 않고 적임자를 골랐다”고 해명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20-02-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