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셀프제명’ 불법행위…순간의 어려움에 굴하지 않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적 변경 처리되면 바로 가처분 신청”…‘제명’ 최도자, 최고위 참석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5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손 대표는 지난 18일 안철수계 의원등 비례대표 9명이 의원직을 잃지 않는 제명 형식의 ‘셀프 제명’을 두고 “당헌·당규와 정당법을 위반한 무효행위”라고 말했다. 2020.2.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5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손 대표는 지난 18일 안철수계 의원등 비례대표 9명이 의원직을 잃지 않는 제명 형식의 ‘셀프 제명’을 두고 “당헌·당규와 정당법을 위반한 무효행위”라고 말했다. 2020.2.19
뉴스1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전날 비례대표 의원들의 ‘셀프제명’과 관련, “불법행위를 주도하고 참여한 당내 국회의원의 행위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19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을 떠나려면 떳떳하게 떠날 것이지 의원직과 그에 따른 특권까지 갖고 떠나려는 것은 국민의 동의를 얻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해온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전날 의원총회를 열어 스스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는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제명된 의원은 9명으로, 이중 5명은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가칭) 창당 준비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들 안철수계 의원을 향해 “안 전 의원은 2018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당시 제명을 요구한 비례대표 의원들에게 ‘국민이 당을 보고 투표해 당선시킨 것이므로 (의원직은) 당 자산이니, 떳떳하게 탈당하라’고 했다”며 “스스로 원칙조차 지키지 않는 정치 세력이 어떻게 국민의 대안이 될 수 있나. 구태정치와 다를 바 없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와 바른미래당은 순간의 어려움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세대교체와 정치구조 개혁에 관한 의지를 결코 잊지 않고 이 땅에 실용적 중도개혁 정치를 펴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를 이번 총선을 통해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 측은 당헌·당규가 국회의원 제명에 대해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 의결’, ‘재적의원 3분의 2 찬성’이라는 두 가지 요건을 규정하고 있고 이중 윤리위 의결 없이 의총에서 의원들의 찬성만으로 제명한 것은 불법이라는 주장이다.

황한웅 사무총장은 “국회 의사과에 당적 변경 불처리를 요청했다. 만약 처리될 경우 바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날 제명된 9명에 포함된 최도자 의원은 이날 최고위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최 의원은 회의 시작 전 복도에 있다가 손 대표가 “셀프제명은 제명된게 아니다. 최도자 의원 들어오라고 하자”고 한 뒤 회의장에 입장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