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신입사원, 대구 확진의심자 접촉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2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천교육장 폐쇄...신입사원 280여명 모두 자가격리
SK하이닉스 이천공장의 모습 사진=SK하이닉스

▲ SK하이닉스 이천공장의 모습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교육받던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의심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져 교육장이 폐쇄되고 신입사원 280여명은 자가격리됐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관계자는 19일 “지난주부터 교육장에서 교육을 받던 신입사원 1명이 지난 15일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와 만나 밀접접촉자로 구분됐다고 오늘 회사에 자진하여 신고했다”며 “곧바로 교육장을 폐쇄한 뒤 건물 소독을 마쳤다”고 밝혔다.

확진 의심자는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고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는 해당 신입사원에 대해 회사가 마련한 격리시설에 머물도록 하고 함께 교육장을 사용하던 신입사원 280여명은 모두 자가격리됐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관계자는 “선제 대응 차원에서 전체 신입사원을 자가 격리했다”며 “이들이 이천 공장을 출입하지는 않아 공장은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또 다른 신입사원이 폐렴 증세를 보여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다.

이 신입사원은 교육장 건물에 있는 사내 부속의원에서 1차 진료를 받아 부속의원도 함께 폐쇄됐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측은 해당 신입사원이 밀접접촉자로 구분된 신입사원과는 같은 방을 쓰지 않았고 겹치는 동선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