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 너머 세 살 아이와 매일 인사…우한 교민과 이웃처럼 지내”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2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상률 진천 임시생활시설 지원단장
지난 15일 진천군 주민들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격리생활하다 퇴소하는 교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남인우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5일 진천군 주민들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격리생활하다 퇴소하는 교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남인우기자

“진천에서 우한 교민들과 같이 지내는 동안 서로 이웃처럼 지냈어요.”

우한 교민 173명과 충북 진천 임시생활시설에서 정부합동지원단장으로서 함께 생활한 전상률 행정안전부 복구지원과장이 지난 16일 퇴소 후 첫 외식을 했다. 삼시세끼 도시락만 먹던 그가 순두부찌개를 한 그릇 뚝딱 맛있게 먹었다고 한다. 그가 단장으로서 겪었을 체력적·심적인 어려움을 엿볼 수 있는 순간이다. 전 과장은 지난달 30일 진천 시설에 입소해 18일간 시설에만 머무르며 물심양면으로 우한 교민들을 지원했다. 진천 시설에서 확진환자는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19일 업무에 복귀한 전 과장은 먼저 지원단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과일, 떡 등 지원 물품이 박스째 오면 지원단 직원 29명이 물류집하장처럼 하나하나 분류하는 작업을 하고, 2~6층까지 계단으로 오르락내리락하는 모습이 단장으로서 고마웠다”면서 “특히 심리상담사분들이 일부 흡연자들의 (흡연 욕구를 누르느라)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전상률 충북진천 정부합동지원단장이 보호복을 입은 모습.

▲ 전상률 충북진천 정부합동지원단장이 보호복을 입은 모습.

교민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전 과장은 “사실 입소할 때는 교민들이 통제를 잘 따라 줄지 걱정이 많았는데 잘 협조해 줘서 무사히 끝마칠 수 있었다. 우리의 설명에 잘 수긍해 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한 교민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해듣고도 다른 교민과 함께 퇴소하기도 했다.

낯선 환경에서도 교민들이 웃음을 잃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서로에 대한 따뜻한 마음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전 과장은 ‘삼남매’ 이야기부터 꺼냈다. 그는 “부모님과 삼남매가 함께 생활하는 방이 2층에 있었는데 막내가 세 살이었다. 지원단에서 도시락이나 필요한 물건을 방 앞에 놓으려고 가면 막내가 ‘아저씨’ 하고 부르고, 직원은 ‘잘 있었어’ 화답하고는 했다. 우리가 이웃이 됐구나 싶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전 과장은 1989년 기술직으로 강원 양구군청에 입직한 이후 1996년 내무부로 자리를 옮겨 2001년부터는 재난 업무에 종사해 왔다. 2002년 태풍 루사, 2017년 충북 제천 화재, 지난해 독도헬기 추락 사고까지 현장에는 그가 있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민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교민들은 다 음성 판정을 받은 분들이라 마음 놓고 만나셔도 된다. 그들이 지역사회에 잘 녹아들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면 좋겠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우한서 온 어린이 손편지로 감사 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귀국한 뒤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지내는 한 어린이가 정부합동지원단 관계자들에게 전달한 손편지. 행정안전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서 온 어린이 손편지로 감사 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귀국한 뒤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지내는 한 어린이가 정부합동지원단 관계자들에게 전달한 손편지.
행정안전부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