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신입, 대구 코로나 환자와 밀접 접촉 “280여명 자가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하이닉스 이천공장의 모습 사진=SK하이닉스

▲ SK하이닉스 이천공장의 모습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교육받던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실이 알려져 교육장이 폐쇄되고 신입사원 280여명은 자가격리됐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관계자는 19일 “지난주부터 교육장(SKHU)에서 교육을 받던 신입사원 1명이 지난 15일(토요일)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19일 확진)와 만나 밀접 접촉자로 구분됐다고 오늘 회사에 자진하여 신고했다”며 “곧바로 교육장을 폐쇄한 뒤 건물 소독을 마쳤다”고 밝혔다. 접촉한 대구지역 확진자의 환자 번호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또 다른 교육생 중 한 명은 폐렴 증상을 보여 사내 부속의원에 방문하기도 했다. SK하이닉스 측은 해당 직원을 바로 이천의료원으로 보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도록 했다. 이 여파로 회사 측은 사내병원도 폐쇄하고 방역 조치했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는 교육장을 사용하던 신입사원 280여명에 대해 모두 자가격리 조치했다.

회사 관계자는 “당초 밀접접촉자로 구분된 신입사원과 같이 방을 쓰던 30명에게만 자가격리조치를 할 예정이었으나 확산 여파 등의 염려로 전체 신입사원을 격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이 이천 공장을 출입하지는 않은 만큼 공장은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