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회서 ‘슈퍼전파’ 사건 있었다”…31번 접촉자 총 166명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15: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회 노출자 전면 조사 진행”
‘코로나19’에 굳게 닫힌 문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18일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한 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2.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에 굳게 닫힌 문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18일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한 교회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2.18 연합뉴스

“교회에서의 접촉자 많았을 것”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9일 “31번 환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슈퍼전파’ 사건이 있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 교회 전체에 대한 진단검사를 검토 중이다.

정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교회에서의 접촉자가 많았을 것으로 보여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전국에서 15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이 중 13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13명 중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됐다. 11명 중 10명은 31번 환자의 교회에서 나왔다. 나머지 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의 직원이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코로나19)가 다수 나온 19일 확진자가 다녀가 폐쇄된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에서 한 환자가족이 환자에게 전해줄 물품을 응급실 관계자에게 맡기고 있다. 연합뉴스.

▲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코로나19)가 다수 나온 19일 확진자가 다녀가 폐쇄된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에서 한 환자가족이 환자에게 전해줄 물품을 응급실 관계자에게 맡기고 있다. 연합뉴스.

“누가 감염원인지는 조사 해봐야”

정 본부장은 “31번 환자가 다녔던 교회에서 많은 노출과 환자 발생이 있었다. 교회에서 어떤 공간에, 어떤 날짜에 노출이 됐는지에 대한 조사와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 교회에서 발생한 환자는 31번 환자를 포함해 총 11명이다. 다만 감염원을 31번 환자라고 단정하진 않았다.

정 본부장은 “하나의 공간에서 11명이 발생한 것은 건물 내지는 그 장소에서 대규모의 노출이 있었다는 것을 시사한다.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으나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 환자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교회에서의 노출자에 대한 전면 조사계획을 수립해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입원했던 병원 환자 모두 타 병원 이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8일 오후 질병관리본부와 119구급대원들이 해당 병원에 남은 환자들을 타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2.1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입원했던 병원 환자 모두 타 병원 이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8일 오후 질병관리본부와 119구급대원들이 해당 병원에 남은 환자들을 타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2.18
뉴스1

31번, 열흘간 대구 병원·호텔 방문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31번 환자(61세·여성·한국인)는 확진 전 열흘 동안 대구의 병원, 호텔 등을 방문했다.

31번 환자는 지난 7일 오한 증상이 있었다. 증상이 나타나기 하루 전부터 지난 17일 격리될 때까지 열흘 동안 대구 시내의 한방병원, 교회, 호텔 등 곳곳을 다녔다.

현재까지 방역당국이 파악한 접촉자는 총 166명이다. 31번 환자가 입원해 있던 한방병원에서 접촉한 의료진과 직원, 환자 등 128명도 여기에 해당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2.17 연합뉴스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2.17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밝힌 31번 이동 경로

다음은 방역당국이 파악한 31번 환자의 이동 경로.

▲ 2월 6일 = 오전 9시 30분쯤 자차 이용해 대구 동구 소재 회사 출근.

▲ 2월 7일 = 자차 이용해 오후 5시쯤 대구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 방문해 외래 진료, 자차 이용해 자택 귀가, 오후 9시쯤 자차 이용해 대구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 입원.

▲ 2월 8일 = 대구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 입원 중.

▲ 2월 9일 = 오전 7시 30분쯤 자차 이용해 대구 남구 소재 교회(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대구교회, 대명로 81) 방문, 오전 9시 30분쯤 자차 이용해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으로 이동.

▲ 2월 10~14일 = 대구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 입원 중.

▲ 2월 15일 = 오전 11시 50분쯤 택시 이용해 대구 동구 소재 호텔(퀸벨호텔 8층) 방문, 점심 식사 후 택시 이용해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으로 이동.

▲ 2월 16일 = 오전 7시 20분쯤 택시 이용해 대구 남구 소재 교회(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대구교회) 방문, 오전 9시 20분쯤 택시 이용해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으로 이동.

▲ 2월 17일 = 오후 3시 30분쯤 지인 차량 이용해 수성구보건소 방문, 오후 5시쯤 택시 이용해 수성구 소재 의료기관(새로난한방병원)으로 이동 중 다시 보건소로 이동, 오후 6시쯤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으로 이송.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