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공공시설 휴관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일 오전 한 시민이 서울 성동구 성동구립 도서관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성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지역 내 공공시설 45곳에 총 53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성동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오전 한 시민이 서울 성동구 성동구립 도서관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성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지역 내 공공시설 45곳에 총 53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성동구가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키로 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하여 주시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성동구는 관내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에 들어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