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전설’ 미키 라이트 85세로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키 라이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키 라이트
AP 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레전드로 꼽히는 미키 라이트(미국)가 17일(현지시간) 별세했다. 85세. AP통신 등은 “라이트가 지난 가을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플로리다주의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앞서 그는 2007년 발병한 유방암을 극복한 바 있다.메이저대회 13승을 포함해 케이시 위트워스(88승) 다음으로 LPGA 투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우승컵을 안은 그는 1976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2020-02-19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