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반드시 저지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2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경기지사

▲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기로한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일본 정부가 120만t에 달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며 “국제법을 존중하고 상식적인 판단이 가능한 국가에서 내린 결론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방류하겠다는 오염수에는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137, 스트론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다고 한다”며 “인접국인 우리나라, 해류 영향을 받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 그 바다에서 잡힌 수산물을 섭취하는 세계 각국 사람들이 피해를 보게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지금껏 겪지 못한 대재앙이 펼쳐지도록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 인류에게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게 될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동안 이 지사는 안정성이 입증되지 않은 일본 석탄재 수입, 후쿠시마산 원산지 세탁 수산물 유통 등 ‘일본발 환경오염’ 현안에 대해 날을 세워왔다.

지난해 10월에는 일본산 석탄재의 안정성이 입증될 때까지 경기도 발주 공사에서 일본산 석탄재를 혼합한 시멘트 사용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이보다 앞선 7월에는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장소를 이동해 다른 지역에서 잡히면서 원산지가 바뀌는 ‘원산지 세탁’ 수산물 유통 우려를 해소하고자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일본 근해를 따라 이동하는 회유성 어종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도록 조치하기도 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