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코로나19 종식 단계 아냐”…‘지역사회 전파’는 즉답 피해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 출석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관련 질의 답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2.18/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관련 질의 답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2.18/뉴스1

“지역사회 전파 대비해 내부적으로 준비해 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세와 관련해 “종식 단계로 가고 있다고 보지 않으며,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해 내부적으로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주말부터 5~6일간 신규 확진 환자가 없었지만 두 번째 충격이 오는 과도기로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에서도 29·30·31번 확진자 등 연이어 감염 원인이 부정확한 환자가 나오고 있다”면서 “미리 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담담하고 차분하게 대응 중”이라고 했다. 이어 “의료진에게는 마스크가 부족하지 않고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마스크 회사와 연계해 매주 5만개씩 공급되게 했다. 앞으로 지역 확산이 더 커지면 더 많은 병상이 필요하기 때문에 음압 병상을 1000여개 정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29·30번 확진자는 부부 사이고, 31번 확진자 등 세 분에 대해 역학 조사관들이 감염경로를 찾기 위해 조사 중”이라면서 즉답을 피했다.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도 입국 제한을 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중국에서 하루에 4000명이 들어오는데 이 중 1500명은 우리 국민이다. 사업차 왔다 갔다 하는데 입국 제한을 무조건 해버린다고 한다면…”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