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조 혼성 록 밴드 빈시트, ‘I don’t wanna die’ 싱글 발매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2K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2K엔터테인먼트 제공

혼성 4인조 록 밴드 VINCIT(빈시트)가 18일 디지털 싱글 ‘I don’t wanna die’를 발매한다.

인디씬에서 주목 받으며 각종 페스티벌에 초청돼 진가를 인정받은 라이브 실력파 락 밴드 ‘빈시트옴니아’가 ‘VINCIT(빈시트)’로 밴드 이름을 바꾼 후 첫 싱글이다.

VINCIT의 싱글 ‘I don’t wanna die’는 VINCIT의 리더이자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송지아가 작사, 작곡하고, 기타 모규찬 베이스 구태일 드럼 심형석으로 구성된 빈시트 멤버들의 강렬하지만 섬세한 편곡이 더해져 이모셔널한 멜로디와 파워풀한 밴드 사운드로 웅장한 느낌의 곡으로 완성됐다.

‘I don’t wanna die’는 시작부터 애절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송지아의 보컬과 감성적인 피아노 사운드로 듣는 이를 집중케 하고, 이어지는 후렴 부분에서 한꺼번에 터지는 밴드사운드가 많은 감정을 흔드는 기폭제 역할을 하며 처음부터 끝까지 그 감정선을 놓지 않는, 밴드 특유의 에너지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 곡으로 VINCIT가 던지는 메시지는 사회가 원하는 이상적인 모습으로 살기를 바라는 ‘갑의 위치를 자처하는 그들’에게 전하는 외침이다. ‘나는 그 틀에 박힌 삶 속에서 죽고 싶지 않다. 내 의지의 삶을 살 수 없다면 차라리 이 세상을 포기하겠다’ 라는 록의 뿌리와 같은 저항 정신을 내포하고 있다. 결국 사회가 그리는 이상적인 모습보다 주체적인 ‘나’의 판단으로 ‘나’의 삶을 만들어 가겠다는 젊은이들의 ‘자애’를 그리고 있다.

밴드 VINCIT(빈시트)는 2018년 여름 인디씬에서 활동을 시작한 후 그 해 가을 EP앨범 VACATION을 발매하고 일본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그 다음 해인 2019년 여름, 김종서, 김태원, 김경호, 박완규, 부활이 함께한 ‘락 포에버’ 콘서트에 오프닝 밴드로 정식 초청받아 멋진 퍼포먼스와 실력있는 연주로 주목 받기도 했다.

‘나는 나 그 자체’라는 철학을 담아 노래하는 밴드 VINCIT는 3월 말 EP앨범 발매 예정에 있으며 앞으로 더욱 많은 공연과 새로운 곡으로 대중들을 만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